English
단일배너
포커친구 - 텍사스홀덤 오마하 포커 자유게시판

포커친구 - 택사스홀덤 오마하 홀덤 포커 이야기 외 잡담 수다 자유게시판

포커의 목적.

2016.09.23 04:01

stuey Views:127342 Recommend:2

포커와 관련된 제 보잘 것 없는 과거를

다시 한 번 (짤막하지만) 정확하게 복기해보려 합니다.

지금이 포커와 인생에 있어서 제 인생의 가장 중대한 시점이라 생각되기 때문입니다.

누구나 동의하겠지만, 인간은 자신을 객관화하기가 어려운 존재입니다.

하지만 이제 스스로를 철저히 제3자화하지 않으면 안되는 시점에 이른 것 같습니다.

그래야지만 포커와 인생에 대해 올바른 관계를 설정할 수 있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최근 적은 뱅크롤로 전업을 선언하고 나름 치열하게 마카오로 덤벼들었으나,

(숙식비 포함한) 뱅크롤의 30퍼센트만을 남기고 불과 3주만에 한국에 돌아와야 했습니다.

그 여정의 디테일을 다 쓸 수는 없지만, 한마디로 (캐시든, 토너든) 윗방찍기의 멘탈,

도박꾼의 멘탈을 근절할 수가 없어서, 한마디로 뱅크롤에 대한 경각심을 잃어버려서 실패했다고 볼 수 있겠지요.

 

포커의 목적이 무엇일까요.

프로의 관점에선 응당 돈을 벌기 위해서라고 말해야겠지만,

그것이 목적이 아닌 사람들도 꽤 있지요.

여러가지 합리적이지 못한 심리적인 이유탓에 포커를 떠나지 못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아마도 저도 그 부류중의 하나일 것입니다.

크리스머니메이커가 아마추어로서 우승하고 모든 것을 바꿔 놓았을 무렵,

홀덤에 대해 처음 알게 되었습니다. 당시 블랙잭을 정복한답시고 쓸데 없는 노력들을 하던 저는,

이 홀덤이야말로 나를 위한 게임이라는 환상에 곧 빠졌습니다. 그 시대를 살았던 분들은 누구든

저와 비슷한 경로를 겪으셨을 겁니다. 해링턴 온 홀덤과 슈퍼시스템 같은 책들을 찾아 읽고,

좀더 어려운 스클랜스키의 책들도 읽어보고, 오락거리에 불과한 이런 저런 동영상들도 보고...ㅋ

공부하고 훈련하면 충분히 정복할 수 있는 세계라는 착각에 빠지기 시작했고,

이런 저런 포커룸에서 온라인포커를 시작했지요.

포커스트래티지같은 곳에서 50불 여러번 받으면서요..ㅋ

당시 막 붐을 일으킨 온라인포커에 대한 어떤 페티시즘도 있었던 것 같습니다.

당시 포커룸/포커책/포커동영상이 연계된 산업이 꽤나 매력적으로 성장하기 시작했던 시점이었으니까요.

(블랙프라이데이 전까지 온라인포커를 많이 하긴 했는데, 성공한 적은 한 번도 없었지요.

지금 그때보다는 뭔가를 좀 아는 입장에서 저를 분류해보면 전 늘 루즈어그레시브-피쉬였습니다.

쉽게 말하면 항상 액션을 즐기는데 혈안이 되어 있는 피쉬였던 셈이지요...ㅋ)

 

지금 생각해보면

이 영역에서 가장 필요한 덕목은 재능이라고 여겨집니다.

하지만 다시 생각해보면,

그 재능은 바로 다름아닌 체계적으로 반복된 엄청난 양의 훈련인 것 같습니다.

 

돌이켜보면, 책에서 얻은 이런 저런 이론들이

스킬의 측면이든, 멘탈관리 뱅크롤 관리에 관한 것이든, 테이블 선택에 관한 것이든,

저의 경우엔 실제의 게임서 제대로 적용된 적이 없었습니다.

부처가 혼자 깨달음을 얻은 것 마냥,

독고다이로 계속 하다보면 어떤 포커의 깨달음이 올줄 알았으나,

그런 건 애초부터 없는 것이었다라는 것을 이제야 깨닫습니다.

 

쓰려던 글과는 좀 다른 글이 되어버렸는데,

홀덤을 안지는 거의 10년이 되어가는데,

포커는 제게 직업도 아니고 취미의 대상도 아닌,

말그대로 이전에 공부했던 철학이나 불교같은 것처럼,

아무리 다가가도 그 속에 완전히 동화될 수 없는 무엇 같습니다.

 

그러다 요즘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지금까지 한번도 실천해보지 않았던 것들을 해보자는 생각이 말이지요.

포커에 대해 지금까지 유지해온 그 모든 고질적인 관계들을 완전히 바꿔보자는 생각이지요.

그 전제는 일단 포커를 그만둘 수 없다는 것에서부터 시작되는데,

이는 어떤 고집일 수도 있고, 광기일 수도 있겠는데, 어쩌면 저는

어린 시절의 트라우마가 있어서 어딘가에 숨기를 좋아하는데,

포커가 그러한 포근하게 숨어버리는 어떤 장소가 될 수 있기 때문에

포커를 포기하지 못하는 것일지도 모릅니다..

 

아무튼 포커가 제게 무엇인지 다시 한번 곰곰히 명상한 후에,

다시 글을 이어가봅니다.

 

총총...

 

 

 

 

 

 

 

 

 

텍사스홀덤 포커 커뮤니티 포커친구 https://pokerchingu.com

Subject Author Views Date Votes
분양 사기꾼 기승으로 인하여 0렙은 포커 후기 작성 후 분양 게시 가능하게 변경합니다. 0랩 거래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포커친구닷컴 173041 2023.02.19 0
'사고팔고 분양' 게시글 등록 자격 조건.(추후 상향 변동을 고려중입니다.) [7] 포커친구닷컴 277137 2022.01.15 0
스팸 및 위반 게시글 발견시 비추천과 신고 버튼을 눌러주시기 바랍니다. [2] 포커친구닷컴 690995 2023.09.05 0
이걸 히어로콜이라고 하고 있네요 [1] 临战无败 13660 2016.10.28 0
한국인 라이브 포커 토너먼트 누적 상금 순위 바위 42577 2016.10.25 0
대한민국 포커 실력 순위 서열 [1] 바위 125718 2016.10.25 0
포커친구는 익명 글쓰기가 되서 좋구나 바위 38716 2016.10.25 0
포커고수는 inwooke VS 크림슨 앨리스 헤즈업 대결로 떠들석한데 [1] 바위 124585 2016.10.25 0
임요환 이제 진짜 포커고수가 되가는 듯 [2] 바위 122032 2016.10.25 0
마카오도 이제 그라인딩하기 좋아졌어요 [3] 슈퍼파월 122517 2016.10.24 0
마카오 베네시안 홀덤 가지마셈 사랑이 40519 2016.10.24 0
쪽지 에러 해결하였습니다. [1] pokerchingu 137464 2016.10.16 0
포스 트랜 분양 [1] 临战无败 123875 2016.10.14 0
서운한 마음이 든다는 건 [2] 临战无败 122305 2016.10.14 1
머리 나쁜 멕시코 된장놈과 재수 없는 리버스타즈 [3] 临战无败 182885 2016.10.04 0
포스 재개합니다~ [5] stuey 114669 2016.09.30 0
안녕하세요 새로 가입한 놈입니다 [4] 제주도민 117384 2016.09.29 0
마카오 리스보아 호텔 새로 생간 포커룸 다녀왔습니다 [2] 临战无败 127520 2016.09.25 0
제휴/광고 문의는 운영자 쪽지 또는 운영자Q/A에 문의 주시면 됩니다. [1] 포커친구닷컴 131322 2016.09.24 0
포커의 목적. [6] stuey 127342 2016.09.23 2
김갑용프로 진짜 쩔지 않나요? [1] 홀덤킬러 122403 2016.09.22 0
말레이시아 홀덤 치는곳 있나요... [2] 감자고구마감자 123271 2016.09.18 0
포커스타즈 트랜 분양~! [1] 临战无败 119052 2016.09.16 0

포커친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