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단일배너
포커친구 - 텍사스홀덤 오마하 자유 이야기

포커친구 - 택사스홀덤 오마하 포커 이야기가 아니어도 홀덤카페 포커카페처럼 잡담 수다 모두 좋습니다.

포커의 목적.

2016.09.23 04:01

stuey Views:32908 Recommend:2

포커와 관련된 제 보잘 것 없는 과거를

다시 한 번 (짤막하지만) 정확하게 복기해보려 합니다.

지금이 포커와 인생에 있어서 제 인생의 가장 중대한 시점이라 생각되기 때문입니다.

누구나 동의하겠지만, 인간은 자신을 객관화하기가 어려운 존재입니다.

하지만 이제 스스로를 철저히 제3자화하지 않으면 안되는 시점에 이른 것 같습니다.

그래야지만 포커와 인생에 대해 올바른 관계를 설정할 수 있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최근 적은 뱅크롤로 전업을 선언하고 나름 치열하게 마카오로 덤벼들었으나,

(숙식비 포함한) 뱅크롤의 30퍼센트만을 남기고 불과 3주만에 한국에 돌아와야 했습니다.

그 여정의 디테일을 다 쓸 수는 없지만, 한마디로 (캐시든, 토너든) 윗방찍기의 멘탈,

도박꾼의 멘탈을 근절할 수가 없어서, 한마디로 뱅크롤에 대한 경각심을 잃어버려서 실패했다고 볼 수 있겠지요.

 

포커의 목적이 무엇일까요.

프로의 관점에선 응당 돈을 벌기 위해서라고 말해야겠지만,

그것이 목적이 아닌 사람들도 꽤 있지요.

여러가지 합리적이지 못한 심리적인 이유탓에 포커를 떠나지 못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아마도 저도 그 부류중의 하나일 것입니다.

크리스머니메이커가 아마추어로서 우승하고 모든 것을 바꿔 놓았을 무렵,

홀덤에 대해 처음 알게 되었습니다. 당시 블랙잭을 정복한답시고 쓸데 없는 노력들을 하던 저는,

이 홀덤이야말로 나를 위한 게임이라는 환상에 곧 빠졌습니다. 그 시대를 살았던 분들은 누구든

저와 비슷한 경로를 겪으셨을 겁니다. 해링턴 온 홀덤과 슈퍼시스템 같은 책들을 찾아 읽고,

좀더 어려운 스클랜스키의 책들도 읽어보고, 오락거리에 불과한 이런 저런 동영상들도 보고...ㅋ

공부하고 훈련하면 충분히 정복할 수 있는 세계라는 착각에 빠지기 시작했고,

이런 저런 포커룸에서 온라인포커를 시작했지요.

포커스트래티지같은 곳에서 50불 여러번 받으면서요..ㅋ

당시 막 붐을 일으킨 온라인포커에 대한 어떤 페티시즘도 있었던 것 같습니다.

당시 포커룸/포커책/포커동영상이 연계된 산업이 꽤나 매력적으로 성장하기 시작했던 시점이었으니까요.

(블랙프라이데이 전까지 온라인포커를 많이 하긴 했는데, 성공한 적은 한 번도 없었지요.

지금 그때보다는 뭔가를 좀 아는 입장에서 저를 분류해보면 전 늘 루즈어그레시브-피쉬였습니다.

쉽게 말하면 항상 액션을 즐기는데 혈안이 되어 있는 피쉬였던 셈이지요...ㅋ)

 

지금 생각해보면

이 영역에서 가장 필요한 덕목은 재능이라고 여겨집니다.

하지만 다시 생각해보면,

그 재능은 바로 다름아닌 체계적으로 반복된 엄청난 양의 훈련인 것 같습니다.

 

돌이켜보면, 책에서 얻은 이런 저런 이론들이

스킬의 측면이든, 멘탈관리 뱅크롤 관리에 관한 것이든, 테이블 선택에 관한 것이든,

저의 경우엔 실제의 게임서 제대로 적용된 적이 없었습니다.

부처가 혼자 깨달음을 얻은 것 마냥,

독고다이로 계속 하다보면 어떤 포커의 깨달음이 올줄 알았으나,

그런 건 애초부터 없는 것이었다라는 것을 이제야 깨닫습니다.

 

쓰려던 글과는 좀 다른 글이 되어버렸는데,

홀덤을 안지는 거의 10년이 되어가는데,

포커는 제게 직업도 아니고 취미의 대상도 아닌,

말그대로 이전에 공부했던 철학이나 불교같은 것처럼,

아무리 다가가도 그 속에 완전히 동화될 수 없는 무엇 같습니다.

 

그러다 요즘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지금까지 한번도 실천해보지 않았던 것들을 해보자는 생각이 말이지요.

포커에 대해 지금까지 유지해온 그 모든 고질적인 관계들을 완전히 바꿔보자는 생각이지요.

그 전제는 일단 포커를 그만둘 수 없다는 것에서부터 시작되는데,

이는 어떤 고집일 수도 있고, 광기일 수도 있겠는데, 어쩌면 저는

어린 시절의 트라우마가 있어서 어딘가에 숨기를 좋아하는데,

포커가 그러한 포근하게 숨어버리는 어떤 장소가 될 수 있기 때문에

포커를 포기하지 못하는 것일지도 모릅니다..

 

아무튼 포커가 제게 무엇인지 다시 한번 곰곰히 명상한 후에,

다시 글을 이어가봅니다.

 

총총...

 

 

 

 

 

 

 

 

 

No. Subject Author Views Date
Notice aapoker 풀팟포커 해외버전 가입 방법 및 다운로드 받기 추천인 코드 넣고 보너스 받기 임전무패 37201 2017.06.22
152 요즘 오마하 비중을 늘리고 있습니다. [1] 临战无败 33768 2016.11.18
151 한국인 라이브 포커 토너먼트 누적 상금 순위 바위 17087 2016.10.25
150 대한민국 포커 실력 순위 서열 [1] 바위 32134 2016.10.25
149 포커친구는 익명 글쓰기가 되서 좋구나 바위 16530 2016.10.25
148 포커고수는 inwooke VS 크림슨 앨리스 헤즈업 대결로 떠들석한데 [1] 바위 32730 2016.10.25
147 임요환 이제 진짜 포커고수가 되가는 듯 [2] 바위 32430 2016.10.25
146 마카오도 이제 그라인딩하기 좋아졌어요 [3] 슈퍼파월 32662 2016.10.24
145 마카오 베네시안 홀덤 가지마셈 사랑이 15826 2016.10.24
144 쪽지 에러 해결하였습니다. [1] pokerchingu 42209 2016.10.16
143 포스 트랜 분양 [1] 临战无败 33936 2016.10.14
142 서운한 마음이 든다는 건 [2] 临战无败 31612 2016.10.14
141 머리 나쁜 멕시코 된장놈과 재수 없는 리버스타즈 [3] 临战无败 32563 2016.10.04
140 포스 재개합니다~ [5] stuey 28991 2016.09.30
139 안녕하세요 새로 가입한 놈입니다 [4] 제주도민 29660 2016.09.29
138 마카오 리스보아 호텔 새로 생간 포커룸 다녀왔습니다 [2] 临战无败 32087 2016.09.25
137 제휴/광고 문의는 운영자 쪽지 또는 운영자Q/A에 문의 주시면 됩니다. [1] 포커친구닷컴 36206 2016.09.24
» 포커의 목적. [6] stuey 32908 2016.09.23
135 김갑용프로 진짜 쩔지 않나요? [1] 홀덤킬러 31371 2016.09.22
134 말레이시아 홀덤 치는곳 있나요... [2] 감자고구마감자 32489 2016.09.18
133 포커스타즈 트랜 분양~! [1] 临战无败 30583 2016.09.16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champ 15140점
2위 프로지망생 12491점
3위 AAplayer 5601점
4위 풀팟티스트 3376점
5위 OshimaHiro 1164점
6위 JayJ 742점
7위 폭스라이 681점
8위 태풍 596점
9위 진달래찌 315점
10위 묻지마 304점
11위 방구ko 265점
12위 보소팡 251점
13위 Ann 250점
14위 빅피쉬 213점
15위 바우바우 140점
16위 하악 130점
17위 jeramy 119점
18위 berry 104점
19위 Raven 85점
20위 hth3269 68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