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유머/쉼터 게시판

우리사랑

2018.07.12 02:09

진달래찌 Views:9277

우리사랑 가을속에 물들이고

 

 

이슬 맺힌 아침 흙 향기

덧문 열면 뒷밭 풋성기 파릇하고

수염 늘어트린 옥수수 하모니카

켜고 싶어 풀벌레 반주 곡에 맞혀

노래합니다

 

까치집 높은 가지에 둥지 틀고

쓰르라미 가을 문턱에 목젖 놓아

우짖다 겉옷 훌훌 벗어 놓고 떠난 구월

 

누렇게 익은 벼 이삭 햇쌀밥 익어

한가위 추석 진지 상 올리고

밤송이 딱딱 소리 내며 입 벌리면

윤기 자르르한 갈색 얼굴 살짝 내미네요

 

개울가엔 맑은 물 돌 틈 사이로

물방개 잔잔히 파장 일으키며

이끼 파랗게 깔린 습진 골엔

이름 모를 잔잎 파리 파르르 떨며

갈 물결 타는 남자 마음

 

향긋한 갈향 단 냄새 유혹하며

오색 물감으로 산하를 물들이고

싸늘한 갈바람 낙엽 날릴 때

깃 세운 코트 주머니에 손 넣어

속삭임 발밑에 잔잔히 깔은

풍경체 찬란히 빛나는 그대와 나

가을 산책길 나란히 걷고 있습니다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champ 15139점
2위 프로지망생 12612점
3위 AAplayer 5599점
4위 풀팟티스트 3376점
5위 OshimaHiro 1164점
6위 폭스라이 938점
7위 JayJ 742점
8위 태풍 592점
9위 묻지마 348점
10위 진달래찌 315점
11위 Ann 282점
12위 방구ko 265점
13위 보소팡 251점
14위 빅피쉬 218점
15위 바우바우 140점
16위 하악 130점
17위 김프로 120점
18위 jeramy 119점
19위 berry 104점
20위 Raven 85점